작 가 명 레슬리 드 차베즈 (Leslie de Chavez, 1978~ , 필리핀)
작 품 명 The Specter
제작연도 2016
규격 188(h)x198(w)x110(d)cm
재료/기법 concrete, metal, wood, rattan, shovel
작품유형 설치

필리핀 마닐라에서 태어난 레슬리 드 차베즈(Leslie de Chavez)는 제국주의, 식민 역사, 종교와 같은 민감한 주제들을 주로 다루는 작가로, 사회 안에서 예술의 기능과 역할에 대한 깊은 성찰을 보여준다. 그는 자국의 사회 정치적 이슈를 역사적인 상징들과 개인의 기억으로 재구성한 대형 구상 회화작업으로 잘 알려져 있으며, 조각과 개념적 설치작업으로 그 반경을 넓혀가고 있다. 그는 필리핀의 문화 제국주의, 식민주의의 역사, 동시대의 삶, 부조리한 정치와 종교 등 자국이 겪어왔던 굴곡진 사회적, 역사적 상황을 조심스럽게 다루는 이미지들을 보여주고 있다. 차베즈는 작품을 통해 당대의 문제를 통찰하고, 사회적이고 시대적인 징후를 신랄한 비유를 통해 제시함으로써 사회, 삶과 동떨어진 엘리트적 미술이 아니라 함께 숨 쉬는 예술을 추구한다.

이러한 작가의 생각은 자신의 조국 필리핀을 통찰력있게 관찰한 현재 상황에 비친 지나온 역사를 반추하여 시각화된다. 작가의 이런 관점은 언제난 사회와 예술관의 관계성 하에서 이루어 지는 것으로, 드 차베즈는 동시대 예술의 역할과 기능, 반향에 대하여 고민하며, 예술을 통해 사회에 대응하는 것이야 말로 자국민을 해방시킬 것 이라고 주장한다. 구체적인 작품의 주제는 필리핀 사회의 전반에 만연한 부정과 부패, 폭력과 위선에 대한 분노이지만, 그의 작업은 단순하고 직설적인 비판에 지나지 않고 지극히 개인적인 세계관에서 시작해 자신을 둘러싼 세계가 비춰지는 환경을 만들어 작가 특유의 분위기를 지닌 작업을 보여준다.

2016년작 Specter는 독재자로 군림하였던 마르코스(Ferdinand E. Marcos)의 잘려진 두상이 놓인 삽을 중앙에 배치한 침대 형태의 설치 작품이다. 벽에 쓰여진 이름들은 그의 재임기간 동안 고문, 납치되거나, 실종되어 희생된 사람들이다. 1972년부터 1981년까지 계엄령을 통해 마치 영원히 지속될 권력과 생명을 지닌 것처럼 필리핀을 독재 통치한 마르코스지만 그 또한 죽음을 피할 수 없는 인간이었을 뿐이다. 독재자의 말로가 노동자 계급을 상징하는 삽 위에 놓여 당장에라도 누군가 원한다면 삽 채 버려질 수도 있을 것 같은 위태롭고 스산한 모습니다. 유령, 망령이라는 의미의 제목 에서도 느낄 수 있듯 지금도 이 독재자의 망령에서 완전히 벗어나지 못한 필리핀의 현재를 보여주는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