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시 명 노영희의 다이닝룸
기     간 2017.09.05 – 2018.01.07

구하우스는 두번째 기획전으로 <노영희의 다이닝룸> 전시를 9월 5일부터 2018년 1월 7일까지 2층 6, 7번방에서 선보인다. 푸드 스타일리스트, 요리연구가 노영희가 수집한 그릇과 소품들로 그만의 감각과 스타일을 담아 다이닝룸과 티룸을 꾸며 전시한다.

Le salon de thé
저녁 식사 후 독립된 공간으로 옮겨 앉아서 편안하게 수다 삼매경에 빠져들 수 있도록 좌식 티테이블을 준비하였다. 세월이 지날수록 마음이 가는 골드와 플라워 프린트의 컵과 소서, 디저트 접시로 세팅하고 티 도구들을 함께 놓아 소소한 이야깃거리의 소재가 된다.

Welcome! Welcome!!
손님을 맞이하는 공간으로 스파클링 와인을 한 잔 하면서 서로 소개하고 인사하는 자리가 될 수 있도록 스탠딩으로 준비하고, 스파클링의 시원함을 살리는 모던한 라인의 스테인리스스틸 테이블과 스파클링 와인 병들로 연출하였다.

Let’s Party!!
초대를 받으면 날이 가까워질수록 기대되기 마련이다. 실제 그릇장을 옮겨 놓은 것 같은 중첩기법의 사진과 아크릴 위에 시스루 패브릭을 얹은 테이블, 파티 준비를 하는 여인들로 프린트된 접시로 로맨틱한 공간을 연출하였다.